“조국 부부,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오른쪽은 조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방배동 소재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는 소식에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하며 “그(압수수색) 결과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밀한 검토 분석 후에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21일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규탄하는 진보 성향 단체의 촛불 집회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것과 관련해선 “많은 숫자로 검찰의 수사 의지를 꺾으려고 한다면 이것은 정말 우려해서는 안 될 비민주적 작태”라며 “검찰이 공정하고 바르게 수사할 수 있도록 온 국민들이 성원해주시고 힘을 모아주시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조국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와 국가적 혼란이 임계점을 넘어섰고, 친문 세력의 여론 조작과 비이성적 행태들로 국론 분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국 펀드 관련 의혹은 점점 확대되면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권력형 게이트로 밝혀지고 있다”며 “조국이 도저히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실패한 인사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대표와 자신의 자녀에 관한 의혹을 규명하는 동시 특검을 재차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회의 뒤 “자꾸 끌어갈 얘기가 아니고, 비겁하게 피해서도 안 된다”며 “특검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녀 입사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여러 번 이야기 했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확인된 부분도 있다. 그런데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니 정식으로 수사를 거쳐서 끝내자는 생각이 (나 원내대표와) 같다”며 “남은 방법이 특검이다. 특검을 통해 문 대통령의 자녀, 조 장관의 자녀, 저와 나 원내대표의 자녀 모두 조사를 철저히 해서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