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 통해 빠르게 확산돼 
 확인되지 않은 가해자 실명 등 신상 공개 등 문제도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 중이다. 이에 관한 청와대 국민청원은 23일 시작해 반나절 만에 13만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었다. 유튜브,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소년 집단 폭행 사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폭행 현장 상황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개된 후 가해자로 추정되는 신상 정보까지 공개돼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에 폭행 영상이 공개된 건 지난 22일이다.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영상에는 노래방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한 여학생이 누군가에게 둘러싸인 채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39초짜리 영상에서 피해 여학생은 피를 흘리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괴롭힘은 멈추지 않았다.

이 영상은 가해 청소년을 아는 지인이 SNS를 통해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으로 빠르게 번지며 사건이 널리 퍼진 것이다. 사건이 알려진 SNS 공간에서 누리꾼들은 이 사건이 경기 수원시 모처에서 발생했으며 가해 학생들은 06년생 중학생이고 피해 학생은 07년생 초등학생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같은 날 토론방에서 1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후 23일부터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으로 등록됐다. 이 청원은 반나절 만에 13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의 답변 요건은 20만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는 것이다. 청원자는 “학생들을 반드시 엄중 처벌해 법의 무서움과 인권을 박탈 시키면 어떤 죄가 성립되고,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 피해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국민청원이 23일 시작해 반나절 만에 13만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문제는 가해자로 추정되는 이들의 실명 등 신상 정보와 피해자의 얼굴 등이 무분별하게 공개됐다는 점이다. 일부 누리꾼은 가해자의 신상정보라며 이름과 이들이 사는 지역, SNS 계정 정보까지 공유하고 있다. 피해자가 찍힌 영상도 얼굴 등이 가려지지 않은 채 퍼지고 있다.

사건이 빠르게 퍼지고 있지만, 경찰 수사나 학교폭력 피해 신고 여부 등 정확한 정보는 알려진 게 없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 통화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별도로 확인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