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전 대표 “당에 대해 한 마디도 안 할 테니 잘 대처하라”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이중국적 문제제기 후 당내 반박 나오자 입장 표명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한 자신의 발언이 “내부총질”이라는 당 일각의 비판에 대해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를 해 왔으니 탄핵당하고, 민주당에 무시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당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안 할 테니 잘 대처하라”고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을 위한 충고를 내부총질로 호도하고 있는 작금의 당 현실을 감안하지 못한 것은 아니지만 참 어이없는 요즘이다”면서 “3류평론가까지 동원해서 내부총질 운운 하는 것을 보니 더 이상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 두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며 이렇게 썼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나는 좌우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은 묵과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좌파는 이것을 내분으로 이용하고 우파는 이것을 총질이라고 철없는 비난을 하니 이제 당 문제는 거론을 그만둔다”고 했다. 이어 “내가 존재감 높이려고 그런다, 이름석자 알리려고 그런다, 내가 지금 그럴 군번인가”라면서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를 해 왔으니 탄핵당하고 지금도 민주당에 무시 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홍 전 대표는 해당 글을 올린 직후 “한국에 살면서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들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출산”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 아들의 이중국적 의혹과 관련해 “핵심은 원정출산 여부다. 서울에서 출생했다고 말로만 하는 것보다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국적인지만 밝히면 끝날 논쟁”이라고 나 원내대표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홍 전 대표의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에는 벅차다.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 조국 하나 상대하는 동안 좀 기다려주시길”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23일 “원정출산이 아니냐고 하더니 이제는 이중국적 아니냐고 말하는데, 둘 다 아니라고 다시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앞서 “홍 대표 말씀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필요성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