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후6시 태풍 타파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나 대한해협을 향해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밤 10시쯤 부산과 가장 가까운 지점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동 경로가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치우치면서 대한해협에 있는 일본 대마도에 상륙하거나 인근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동쪽 약 150㎞ 해상에서 시속 39㎞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인 타파의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로 강도 ‘강’을 유지하고 있고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30㎞로 규모도 여전히 중급이다.

오후 3시쯤 태풍 중심에서 가장 가까워졌던 제주도는 이날 밤까지 태풍 영향권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이날 오후 10시로, 동남쪽으로 80㎞ 떨어진 바다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에 제일 근접하는 시점은 이날 오후 11시로, 동남쪽 90㎞ 거리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치우쳤지만 강풍 반경이 330㎞인 만큼 남해안과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 대한 영향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자정 부산 동쪽 약 130㎞ 바다를 거쳐 오전 6시쯤 독도 동쪽 약 120㎞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22일 오후 7시 현재 수도권 등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과 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표돼 있다. 특히 제주도, 전남, 경상도, 강원 동해안 지역 등은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번 태풍은 제주도와 남부 지역 곳곳에 폭우를 뿌리고 있다. 21일부터 22일 오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이 767.5㎜, 울산 매곡 283㎜, 광양 백운산 238㎜ 등이다. 바람도 강해 최대순간풍속은 전남 여수가 초속 42.2m(시속 151.9㎞) 제주 지귀도는 초속 40.6m(146.2㎞)다.

태풍은 23일 새벽부터 강도가 ‘중’으로 다소 약해지고 오전에는 규모도 ‘중형’으로 작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이날 자정까지도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 중심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32m(시속 115㎞)의 중형급 규모, 강도 ‘중’의 위력적인 태풍이어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영남과 동해안 지역은 23일 새벽까지 비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되고 울릉도와 독도 지역은 이날 오전 9시까지 폭우ㆍ강풍 가능성이 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