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코리아’ 우혜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보이스 코리아’ 우혜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9.22 17:26
0 0
가수 우혜미. 다운타운이엔엠 제공

2012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가수 우혜미가 21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1세.

우혜미 소속사인 다운타운이엔엠은 22일 "우혜미가 이틀 전부터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우혜미는 지난달 새 앨범 ‘s.s.t’를 낸 터라 그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유족과 동료들의 충격은 컸다.

우혜미는 개성있고 힘 있는 목소리로 주목받았다. ‘보이스 코리아’에서 심사위원을 맡았던 래퍼 길과의 인연으로 힙합듀오 리쌍 기획사에 둥지를 튼 뒤 2015년 ‘미우’란 활동명으로 데뷔곡 ‘못난이 인형’을 냈다. 데뷔 전엔 가수 한영애의 공연 코러스 가수로 활동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오전 11시.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