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델이 실시간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스마트 지킴이'를 시연해 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강남구청은 실시간 위치를 추적해 치매노인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지킴이’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스마트 지킴이는 시계처럼 손목에 차는 기기와 앱을 연결한 서비스다. 기기에는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들어가 시계처럼 손목에 차고 있으면 위성항법장치(GPS) 기반으로 실시간 위치가 스마트 지킴이 앱에 표시된다. 위치정보뿐 아니라 사전에 설정해 둔 권역을 착용자가 벗어났는지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위험 상황이 발생했을 때 착용자가 기기의 긴급호출 버튼을 누르면 가족과 지인에게 즉시 연락이 된다. 항상 차고 외출할 수 있도록 방진, 방수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배터리 용량을 강화해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강남구청은 지난 2일부터 강남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와 주민센터에서 60세 이상 치매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지킴이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200명의 치매노인 보호자에게 기기를 지급하고 3년 동안 해당 기기에 대한 통신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강남구청은 스마트 지킴이 데이터가 관리되는 플랫폼을 활용해 실종을 예방하기 위한 별도의 모니터링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임동호 강남구청 어르신복지과장은 “치매노인의 위치추적이 가능한 웨어러블 추적기 지원사업을 통해 실종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보호자들의 심리적 불안감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은 “안정적인 IoT 네트워크로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