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제품 중 개당 159원 제품이 세탁성능 ‘우수’... 안정성ㆍ친환경성 등은 모두 ‘적합’

사용이 편리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캡슐형 세탁세제의 가격과 세탁력이 꼭 비례하는 것은 아니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 및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캡슐형 세탁세제 5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 안정성, 친환경성, 표시적합성 등을 평가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캡슐형 세탁세제는 물에 녹는 포장재에 1회분의 고농축 액체 세제를 채운 제품으로 물에 닿으면 포장재가 녹아 없어지는 형태의 세제를 말한다. 5개 제품은 △‘고농축 파워캡슐세제’(아토세이프) △‘올 마이티 팩 세제 프리&클리어’(이마트) △‘커클랜드 시그니춰 울트라 클린 팩 합성세제’(코스트코 코리아) △‘테크 수퍼볼 농축 액체세제 드럼ㆍ일반 겸용 라벤더향’(엘지생활건강), △‘퍼실 고농축 듀오캡스 컬러 라벤더’(헨켈 홈케어 코리아) 등이다. 캡슐 1개당 가격은 159~441원 수준으로 제품간 최대 2.8배 차이가 났다.

조사 결과 1개 가격이 159원으로 가장 저렴한 코스트코 코리아의 ‘커클랜드 시그니춰 울트라 클린 팩 합성세제’가 세척 성능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온수(25℃) 조건 및 겨울철 소비자의 세탁 환경을 고려해 냉수(10℃) 조건을 추가해 세탁한 결과다. 캡슐 1개당 441원으로 가장 비싼 ‘퍼실 고농축 듀오캡스 컬러 라벤더’의 경우 세척성능에서 ‘양호’에 그쳤고, 1개당 273원 수준인 ‘고농축 파워캡슐세제’는 ‘보통’으로 가장 낮았다.

세탁물의 색상 변화나 세탁물간 이염, 캡슐 찌꺼기 잔류 등에서는 5개 제품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유해물질과 수소이온농도, 용기 내구성 등을 평가한 안정성과 세제가 자연환경에서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정도를 평가한 친환경성에서도 5개 제품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표시적합성에서 26종에 대한 알러지 유발 물질 표시에서 1개 제품(고농축 파워캡슐세제)이 표시가 누락됐고, 2개 제품(올 마이티 팩 세제 프리&클리어, 커클랜드 시그니춰 울트라 클린 팩)은 캡슐당 세탁량 및 사용가능 세탁기 표시에서 ‘미흡’ 판정을 받았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