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서 韓 "수출 규제 철회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서 韓 "수출 규제 철회해야"

입력
2019.09.20 17:05
0 0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20일 도쿄 외무성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는 도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도쿄=교도 연합뉴스

한일 양국은 20일 도쿄(東京)에서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를 열어 강제동원과 수출규제 문제 등 양국 관계 현안을 논의했다.

김정한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외무성에서 약 1시간 30분간 대화를 나눈 뒤 모처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교체된 후 처음 열리는 국장급 협의로 상견례와 함께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외교부는 협의 후 “김 국장이 강제동원 문제와 관련해 우리 입장을 설명하고 일본 정부가 부당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며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국장은 일본 내 혐한(嫌韓) 분위기와 관련해 한국인 보호와 피해 발생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NHK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이 지난 18일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또 대법원 강제동원 배상판결에 대해선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할 것을 요구했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에 대한 의견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선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장관의 회담과 관련해 의제 조율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共同)통신은 전날 한일 정부가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장관의 회담을 26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 국장과 다키자키 국장은 양국 간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 당국 간 소통이 중요하다는 데에는 인식을 같이하고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