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서울 동작구 기상청 다울관에서 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장이 제17호 태풍 타파(TAPAH) 현황 및 전망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제 17호 태풍 ‘타파’가 남부지방에 ‘링링’만큼 강한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600㎜의 비가 내리는 등 당초 예상보다 많은 비도 뿌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강풍과 호우로 시설물 안전사고 및 가을철 수확기 농작물 피해 등이 예상되는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의 느린 속도로 서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소형급 태풍이었던 타파는 북상하는 과정에서 강풍반경 330㎞의 중형급 태풍으로 커졌다.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시속 104㎞(초속 29m)로 강도도 ‘중’으로 강해졌다. 기상청은 “태풍이 28도 이상의 고수온해역을 통과해 점차 강해지고 빨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태풍 타파가 우리나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기는 시기는 22일 오후 3시쯤 제주 서귀포, 오후 10시쯤 부산을 지날 때다. 이에 22일부터는 제주도와 남해안ㆍ동해안, 도서지역에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강풍으로 정전과 첨탑 붕괴 등 큰 피해를 낳았던 제13호 태풍 링링만큼 강한 수준이다. 링링이 상륙했던 지난 7일 전남 신안군 홍도에는 초속 43.9m(시속 158.0㎞), 제주도 윗세오름엔 초속 39.3m(시속 141.5㎞)의 강풍이 불었다.

제 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 김문중 기자

타파가 링링과 다른 점은 몰고 오는 비의 양도 많다는 점이다. 20일 밤~21일쯤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와 태풍에 의해 남쪽에서 유입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충돌해 강한 비구름대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태풍이 접근하기 전인 21일부터 비가 전국으로 확대되고, 23일 새벽 태풍이 대한해협으로 빠져나간 뒤에도 낮까지 비가 계속되겠다.

21~23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150~400㎜, 강원영동ㆍ경상도ㆍ전남 및 울릉도ㆍ독도가 100~300㎜이다. 제주도 산지에는 600㎜이상의 ‘물 폭탄’이 예상되며, 경상 동해안에도 400㎜의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 충북ㆍ충남남부, 전북, 북한에는 30~80㎜가, 서울과 경기북부ㆍ강원영서북부ㆍ충남북부엔 10~40㎜의 비가 오겠다.

정관영 기상청 예보과장은 “주변 기압계 상황에 따라 태풍이 우리나라에 조금만 더 가까이 접근해도 바람이 굉장히 강해질 수 있다”며 “제주, 남해서부ㆍ동부, 동해의 만조시기와 태풍 근접시기가 맞물리면서 월파 피해도 예상되는 만큼 해안가 안전사고 및 양식장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