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지도부 “정당의 역할 돌아보는 계기되길” 한 목소리로 강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 페스티벌에서 전·현직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사진전을 관람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당원의 힘으로 정책을 만들고, 정책을 결정하겠다.”

더불어민주당이 당원을 대상으로 한 ‘정책경연대회’를 열고 아이디어와 토론을 쏟아냈다. 민생과 정책에 공 들이는 집권여당의 면모를 부각하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 2019 정책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경연대회 방식으로 당원의 의견을 모았다. 전국 253개 지역위원회가 내부 토론을 거쳐 우수 정책을 한 가지씩 출품했고, 17개 시도당 지역위원회가 출품한 정책이 다시 본선에서 겨루는 방식이다. 정당이 전 당원으로부터 정책제안을 제출 받는 행사를 연 건 처음이다.

페스티벌 기획을 주도한 박광온 의원은 “당원들이 정책을 제안하고 결정한다는 것이 무엇보다 대한민국의 민주정치를 위해 중요한 씨앗”이라며 “선정된 정책들은 내년 총선 공약에서 국민의 삶을 바꿀 주요 정책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행사장에서 여는 등 현장에 총출동한 지도부는 일제히 ‘정책정당’을 강조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400만 민주당원이 모두 참여하는 의미 있는 행사"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참여하며 정당의 역할이 무엇인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정책페스티벌은 진실로 지성의 장"이라며 "뇌를 활성하려면 시냅스가 빛을 발하고 뉴런이 연결되어야 하듯, 우리의 정책 아이디어는 각자의 시냅스로 빛을 발하고 토론과 논의란 뉴런으로 연결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행사에서는 △스마트 에코 승강장 △더불어하우스 △폐업희망지원센터 △청년 유입을 위한 지역지원 및 체계마련 등을 제안하는 각종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민주당은 이날 본선 정책 경연을 통해 선정된 우수 정책에 대해 당대표 포상을 함과 동시에 향후 21대 총선 공약에도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김민준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