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동 하늘공원 억새 밭이 은백색으로 물들어 가고 있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지고 있다. 상암동 하늘공원에 여름 내내 푸르렀던 억새 숲이 옷을 갈아입고 있다. 이제 며칠 후면 이곳은 마침내 반반이던 색의 균형이 깨지고 온통 은백색의 지대로 변할 것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상암동 하늘공원의 억새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