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킨라빈스는 오는 23일부터 아이스크림 및 아이스크림 음료 제품 18종의 가격을 평균 11.6%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 대상은 아이스크림과 아이스크림을 사용한 음료로, 아이스크림 ‘싱글 레귤러’는 2,800원에서 3,200원으로, ‘파인트’는 7,200원에서 8,200원으로 조정된다. 아이스크림 케이크, 디저트, 커피, 아이스크림을 사용하지 않는 일반 음료 등의 가격은 동결했다.

배스킨라빈스 측은 “배스킨라빈스가 제품 가격을 조정하는 것은 2012년 10월 이후 6년 11개월 만이다”며 “원재료비, 임대료 상승 등에 따라 가맹점 부담이 가중되어 약 7년 만에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