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가운데 왼쪽) 금융위원장이 20일 서울 중구 중앙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이계문(가운데 오른쪽) 서민금융진흥원장과 업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정부가 청년들이 취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저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정책금융상품 ‘햇살론 유스(Youthㆍ청년)’를 내년에 출시하기로 했다.

20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중앙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꼭 필요한 사람에게 충분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의 체계를 정비해 나가겠다”며 포용금융 추진계획을 밝혔다.

금융위가 내년에 새로 내놓기로 한 햇살론 유스는 학생 신분이거나 취업준비생이어서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운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상품으로, 연간 3~4%대 대출금리로 개인당 최대 1,200만원을 빌려준다. 총 대출규모는 1,000억원으로, 내년 1월부터 은행에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신청자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통해 학업ㆍ구직노력, 상환의지, 성실성 등에 관한 심사를 받고 통과해야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융위는 저소득ㆍ저신용층을 위한 정책금융상품 ‘햇살론17’의 공급 규모도 연내 4,000억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이달 2일 출시된 햇살론17은 연 17.9%라는 다소 높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대부업보다 금리가 낮아 은행권 문을 두드리기 힘든 금융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18일까지 일평균 52억원, 총 570억원이 공급됐다. 금융위는 연내 공급 규모를 당초 설정한 2,000억원에서 최대 2배로 확대할 방침이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