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친북단체 회장, 전문매체 인터뷰서 “아직은 초기 단계” 
게티이미지뱅크 코리아

북한이 자체 암호화폐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암호화폐 전문매체인 디크립트가 19일 보도했다. 유엔이나 미국 등 국제사회의 경제ㆍ금융제재를 피하면서 무역을 촉진하겠다는 의도다.

해외 친북단체인 조선친선협회의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 회장은 디크립트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국제 시장에서 금처럼 실제 가치가 있는 것에 기반을 둔 암호화폐를 개발하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 국적인 데 베노스는 북한 정부기구인 대외문화연락위원회의 일원으로, 북한의 유럽 내 교섭 창구 역할을 맡고 있다. 북한에서 잇따라 열리는 블록체인ㆍ암호화폐 콘퍼런스를 조직하는 데에도 참여한다.

데 베노스는 이어 “(개발 완료 시엔) 대리통화처럼 운용될 것”이라며 “북한과 다른 업체, 개인들이 국제적으로 결제를 할 때 가격이 더욱 안정되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시민들은 종전 화폐를 계속해서 사용하되, 은행과 기업 등이 새로운 암호화폐인 ‘DPRK(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토큰’을 쓰게 될 것이라는 구상도 내놓았다. 암호화폐 개발 이후에는, 북한 내에서만 사용되는 또 다른 암호화폐의 개발이 뒤따를 수도 있다고 그는 예상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북한의 관심은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와 밀접히 연관돼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터넷매체인 바이스뉴스와도 인터뷰를 가진 데 베노스는 “북한이 제재 회피, 글로벌 금융체계 우회 등을 위해 암호화폐를 개발 중이며, 아직은 초기단계”라고 밝혔다.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개발 등으로 미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각종 제재를 받아 수출입에 어려움을 겪는 북한은 이미 국유기업들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화폐는 가치등락이 심한 데다, 변동성 통제도 힘들다는 한계가 있다. 데 베노스는 “비트코인, 이더리움은 외국이 투기대상이 될 수 있다. 우리의 개발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4월 북한에서 열린 암호화폐 콘퍼런스와 관련, 데 베노스는 ‘암호화폐 전문가 모집’이 그 목적이었다면서 “소수 해외 전문가들이 현재 추진 중인 암호화폐에 통찰력 있는 조언을 건넸다”고 말했다. 한 참석자는 북한이 주목하는 암호화폐에 대해 “중국 위챗과 같은 결제 체계”라며 “북한의 주된 관심은 비트코인으로 제재를 회피하는 것, 유엔 영향력이 없는 구역에서 이더리움을 사용하는 것이었다”고 당시 논의 내용을 전했다. 북한은 내년 2월에도 블록체인ㆍ암호화폐 관련 국제회의를 개최할 예정인데, 데 베노스는 “한국과 일본, 이스라엘을 제외한 모든 이들에게 개방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