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일본에 맞선다” 볼빅, 국산 자존심 걸고 골프클럽 시장 도전
알림

“일본에 맞선다” 볼빅, 국산 자존심 걸고 골프클럽 시장 도전

입력
2019.09.19 21:20
0 0
문경안 볼빅 회장이 16일 경기 용인시 골드 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코어(core) XT’ 출시 행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볼빅 제공
문경안 볼빅 회장이 16일 경기 용인시 골드 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코어(core) XT’ 출시 행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볼빅 제공

‘컬러 골프공’ 전문업체로 알려진 볼빅이 첫 골프클럽을 내놨다. 문경안 볼빅 회장은 “일본 골프클럽 브랜드가 세계시장에서 강세지만, 국산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볼빅은 초고반발 골프클럽 ‘코어(core) XT’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 16일 경기 용인시 골드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에서 제품 출시 행사를 가진 볼빅은, 코어 XT 시리즈에 대해 “저중심 설계를 통해 낮은 스핀과 고탄도를 구현했다”며 “강력한 직진성으로 비거리를 늘리도록 만들어졌다”고 소개했다.

볼빅 제공
볼빅 제공

볼빅에 따르면 코어 XT시리즈는 프리미엄 골프클럽(드라이버 2종)과 메탈 클럽(트라이버 4종ㆍ페어웨이 우드 2종ㆍ유틸리티 3종), 여기에 여성용 클럽인 로즈골드(드라이버 1종ㆍ페어웨이 우드 2종ㆍ유틸리티3종) 등으로 구성됐다. 문경안 회장은 “클럽 생산은 토털 골프브랜드 도약을 위한 볼빅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고 밝히면서 “내년엔 2단계로 아이언 클럽생산을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