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전투기에 포착된 미확인비행물체. CNN캡처

미 해군이 전투기 조종사가 촬영한 영상에 미확인 비행 물체(UFO)로 추정되는 물체가 포착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 물체들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알 수 없으며 어떤 힌트도 제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1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조 그래디셔 해군 대변인은 기밀 해제 후 논란이 돼 온 3개의 군 동영상에 포착된 물체들이 “확인되지 않은 비행 현상(UAPㆍUnidentified Aerial Phenomena)”이라고 전했다. 2017년 12월에서 2018년 3월 사이 공개된 이 동영상에서는 빠르게 비행하는 타원형 물체들이 적외선 센서에 포착되어 있다.

이 중 2004년에 촬영된 동영상에서는 미확인 물체들이 센서에 포착된 뒤 화면의 왼쪽으로 빠르게 사라지는 장면이 담겨 있다. 2015년 촬영된 2개의 영상에는 미확인 비행 물체를 목격한 후 당황해 하는 조종사들의 대화도 녹음돼 있다. 조종사 한 명이 “이건 무인기(드론)야”라고 외치자 그의 동료가 “(이 물체들은) 바람을 거스르며 가고 있어”라고 답한 것이다.

그래디셔 대변인은 “미확인 물체의 ‘침입’은 빈번하게 일어난다”면서 “(이 영상은) 미 해군 조종사들이 목격한 것의 일부를 보여줄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확인 비행 물체(UFO)’라는 단어 사용은 경계했다. 그는 워싱턴포스트(WP)에 “’확인되지 않은 비행 현상(UAP)’은 새로운 용어가 아니며 해군은 UFO보다 UAP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그는 “(UFO라는 단어는) 조종사들이 ‘정신이 나갔다’고 낙인 찍힐 것을 두려워해 이 물체를 확인하고도 보고하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래디셔 대변인은 WP에 이 물체들이 헬리콥터처럼 생긴 소형 드론인 쿼드롭터일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확인되지 않은 물체들이 조종사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UAP가 무엇인지 알아낼 유일한 방법은 조종사들에게 자신들이 목격한 것을 보고하도록 독려하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미령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