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악마가’ 이엘 “행복했던 기억, 오래 추억할 것” 종영 소감
알림

‘악마가’ 이엘 “행복했던 기억, 오래 추억할 것” 종영 소감

입력
2019.09.19 13:47
0 0
배우 이엘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이엘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이엘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이엘의 종영 소감과 함께 귀여운 악마 머리띠를 착용한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을 통해 이엘은 “더운 여름 날씨 함께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과 배우들 그리고 현장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 끝까지 촬영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지서영 캐릭터를 사랑해주시고 함께 공감해주셔서 감사하다. 휴머니즘 가득한 드라마로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고 저 역시 행복했던 기억으로 오래도록 추억하겠다. 오늘 밤 9시 30분 마지막 회까지 본 방송으로 함께 해달라”고 마지막 인사를 덧붙였다.  

이엘은 극 중 소울엔터테인먼트의 최연소 대표 지서영으로 분해 일할 땐 프로페셔널한 ‘멋쁨의 정석’으로, 사랑 앞에서는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못하는 솔직하고 러블리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캐릭터에 착 붙는 연기는 물론 이엘만의 독보적인 걸크러쉬까지 출구 없는 무한 매력의 ‘엘언니’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한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이날 오후 9시 30분 16부를 끝으로 종영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