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000만명 목표 달성 우려한 언론과 대조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도쿄=EPA 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이 급감한 것과 관련해 전체적으로 외국인 여행객이 증가한 사실을 언급하고 2020년 4,000만명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19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한국의 일본 방문자는 대폭 감소했지만, 한편으로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6%, 미국과 동남아는 전년 동기 대비 13%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1~8월을 봐도 (전체 외국인 여행객 수가) 3.9% 증가했다”면서 “외국어 간판을 늘리고 안내방송을 충실히 하는 등 외국인 여행객을 위한 환경을 정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일본정부관광국(JNTO)은 8월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를 발표하고 한국인 여행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48.0% 급감한 30만8,700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일본 주요 일간지들은 이 소식을 1면 머리기사로 전했고, 도쿄(東京)하계올림픽ㆍ패럴림픽이 열리는 2020년 외국인 여행자 수 4,000만명이라는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끼었다고 전망했다. 한국인 여행객의 급감으로 지난달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여행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하면서 태풍에 따른 간사이(關西)공항 폐쇄와 홋카이도(北海道) 지진의 영향으로 여행객이 감소했던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 만에 감소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스가 장관은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의 여행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정부가 내세운 2020년 외국인 관광객 4,000만명 달성 목표를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내년 봄 (도쿄의) 하네다(羽田)와 나리타(成田)공항의 도착ㆍ출발편이 각 4만회, (오키나와의) 나하(那覇)공항 도착ㆍ출발편이 8만회 늘어 단순 계산으로 외국인 여행자가 600만명 증가하게 된다”며 “목표 달성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통한 문제 해결 방안은 언급하지 않은 채 “폭넓은 지역에서 관광객이 오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