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나의 나라’ 양세종, 넓고 깊은 연기 스펙트럼…독보적 존재감 ‘눈길’
알림

‘나의 나라’ 양세종, 넓고 깊은 연기 스펙트럼…독보적 존재감 ‘눈길’

입력
2019.09.19 11:08
0 0
‘나의 나라’ 양세종 스틸컷이 공개됐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제공
‘나의 나라’ 양세종 스틸컷이 공개됐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제공

‘나의 나라’ 양세종의 선 굵은 연기 변신이 힘 있는 이야기를 끌고 나간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측은 19일, 신념을 위해 죽음도 불사하는 무사 서휘로 변신한 양세종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그동안 숱하게 다뤄왔던 격변의 시대를 밀도 높은 서사와 역동적인 묘사로 차원이 다른 사극의 문을 연다.

공개된 사진 속 양세종은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눈빛으로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날 선 눈빛으로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가 하면, 눈시울에 그렁하게 차오른 절박함이 보는 이들의 감정선을 자극한다.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에서도 남다른 결의가 읽힌다. 단 세 장의 사진만으로 결코 녹록지 않은 서휘의 인생과 질곡의 서사를 담아낸 양세종의 몰입감이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양세종이 연기하는 서휘는 이성계의 휘하로 북방을 호령했던 장수 서검의 아들이다. 불의 앞에 타협 없는 그는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져 버린 시궁창 같은 삶에서도 병에 걸린 누이 연(조이현)을 지키기 위해 굳건히 버티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서휘는 부친에게 물려받은 탁월한 무재로 스스로의 인생을 바꾸고자 무과 과시에 모든 것을 건다. 자신만의 신념을 지키기 위해 ‘나의 나라’를 꿈꾸는 그는 격변의 시대와 맞서게 된다.

데뷔 이후 장르의 경계를 뛰어넘으며 흥행 불패의 신화를 써온 양세종의 새로운 모습에 그 어느 때 보다 기대가 뜨겁다.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려는 섬세한 감정선부터 요동치는 시대 흐름에 따라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선 굵은 서사까지 변화무쌍한 에너지로 그려낼 양세종의 서휘에 이목이 쏠린다.

또 탁월한 무재를 지닌 무사를 맡은 만큼 양세종이 처음으로 선보일 다이내믹한 액션 연기는 양세종의 진화를 확인시킬 전망이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서휘는 나라가 뒤집어지는 혼돈의 시대를 가장 밑바닥부터 살아가는 인물이다. 양세종의 넓고 깊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완성할 서휘를 기대해도 좋다. 양세종의 진가를 다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는 다음 달 4일 오후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