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맨 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8일 오테이 메사 지역에서 국경 장벽을 둘러 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란을 대상으로 강화된 제재가 48시간 내에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군사적 공격 외에도 이란에 취할 수 있는 옵션이 많다면서 대이란 압박 발언을 이어 갔다.

로이터ㆍAFP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공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많은 옵션이 있다. 최후의 옵션이 있고 그것보다 덜 한 옵션들이 있다. 우리는 보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 우리는 매우, 매우 강력한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란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선 여전히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후의 옵션은 전쟁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나는 말할 것”이라면서도 “지금 그것에 대해서 말하고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강한 군대를 보유하고 있다. 나는 그게 힘의 표시라고 생각한다. 공격하기는 매우 쉽다”라면서도 미군이 중동이나 이라크에 들어갔던 과거 사례를 언급한 뒤, “그래서 우리는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자신이 트윗을 통해 ‘이란 제재 대폭 강화’를 지시한 것과 관련, 앞으로 48시간 이내에 더욱 강화된 대이란 제재의 세부 사항들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다음 조치들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공격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이란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이란을 ‘공격 주체’로 확실히 단정하는 발언은 하지 않았다. 그는 “나는 발표할 게 없지만, 그게 달라진 건 없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매우 많이 아는 시점에 지금 와 있다”고만 말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