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국공공정책개발원 현지 체험행사 마련

싱가포르 중앙은행인 MAS(통화청, Monetary Authority of Singapore) 주관으로 올해 4회째를 맞이하는 세계적인 핀테크 행사 ‘2019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이 11월 10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2018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에 코트라가 마련한 한국관.

2016년 처음 개최된 이후 방문객 및 참가업체가 꾸준히 늘고 있는 이 행사는 글로벌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금융산업 패러다임 혁신으로 맞춤형 금융 서비스 제공 및 AI와 블록체인, 그리고 지급결제 형태 다양화 등 금융산업 밸류체인의 변화에 대한 전 산업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핀테크 산업 특성상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참여비중이 비교적 높지만 주요 금융기관 및 IT기업들도 전시회에 참가해 글로벌 참가기업들간 네트워킹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특히 관련업계 종사자들 및 전문가들만 입장이 가능해 어떤 박람회보다 양질의 참관과 주목도가 높다

이번에 열리는 2019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에는 핀테크&AI를 주요 주제로 빅데이터와 미래금융을 함께 다룬다. 4가지 테마에는 각각 혁신금융과 관련해 세계적 권위자의 연설과 패널토의가 진행되고 총480개 업체와 6만 여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재)한국공공정책개발원(이사장 강연재)은 한국IT비즈니스진흥협회와 공동으로 ‘2019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 참관 및 ‘핀테크&AI 세미나’를 오는 11월 현지 행사로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대상은 금융 관련 정부부처 공무원 및 공공기관 및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임직원 등이며 기간은 11월 10일 일요일부터 14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구성된다.

방문의 주요 구성은 싱가폴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 업체인 큐텐(Qoo10)과 현지 핀테크업체 관계자 “Rely” 등 주요 기업 방문이 2회 예정돼 있으며 Fintech&AI 참가자 현지세미나도 마련돼 있다. 30여개 글로벌 금융그룹의 혁신센터가 입주되어 있는 싱가폴 이노베이션센터도 방문한다.

방문을 기획한 한국공공정책개발원은 글로벌 핀테크 행사인 ‘2019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 참관을 통해 세계적 금융 패러다임의 변화를 현지에서 직접 체험하고 향후 선도적인 미래전략을 수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참관 모집은 10월 18일까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