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왼쪽) 셀트리온그룹 회장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8일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에서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그룹이 KDB산업은행과 함께 바이오와 헬스 분야에서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2,200억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셀트리온과 산업은행은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비롯한 양측 실무진 40여명이 참석했다.

양사는 바이오와 헬스 분야의 유망 중소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스타트업의 성장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셀트리온과 산업은행은 최대 2,000억원의 바이오·헬스 육성 펀드, 2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조성하게 된다. 동반성장 펀드는 이달부터 운용을 개시할 예정이다. 또 산업은행은 벤처투자 플랫폼을 활용해 셀트리온과 벤처기업들의 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셀트리온 측은 전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셀트리온의 세계 시장 성장 노하우가 산업은행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과 접목된다면 벤처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새로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이번 협약은 글로벌 바이오 선도 기업과 국내 대표 정책금융기관이 주도하는 최초의 협력모델”이라며 “국내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정착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