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대표 삭발 이후 연일 조언… 이번엔 ‘쓴소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1야당 대표로는 처음으로 삭발을 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관련,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하고 게리 올드만, 율 브리너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찌 당이 이렇게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는 삭발한 자신을 소개하며 미국 배우 율 브리너를 언급한 황 대표와 황 대표와 배우 게리 올드만 합성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민경욱 의원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발언이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그러니 문재인 대통령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며 “진중하라. 이를 조롱하는 국민들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이어 “비상 의원총회라도 열어서 당 대표의 결연한 의지를 뒷받침하는 비장한 후속 대책이나 빨리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당 대표가 결연한 의지로 삭발했다면 그 비장한 후속 조치가 어떤 것인지 국민들이 잔뜩 기대를 걸고 있다”며 “정교하게 프로세스를 밟아 이번만큼은 1회용 퍼포먼스가 되지 않도록 잘해 달라”고 조언을 한 바 있다.

앞서 황 대표는 16일 삭발식 이후 첫 공식 행사인 17일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 참석, “옛날 율 브리너라는 분이 있는데 누가 더 멋있는가. 어제 삭발한 후 첫 행사인데 제가 머리가 있었다면 훨씬 더 멋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민 의원도 황 대표의 삭발 후 모습을 게리 올드만과 합성한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하고 “기분도 꿀꿀한데 멋진 사진에 어울리는 캡션을 다는 댓글 놀이를 해볼까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