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I&C가 이마트24와 손을 잡고 오는 30일 경기 김포시에 문을 여는 '자동 결제' 매장 입구 모습. 출입구에 QR코드를 찍기만 하면 천장에 달린 AI 카메라가 해당 고객 동선을 추적해 구매하는 물건을 인식한다. 신세계I&C 제공

신세계그룹의 정보기술(IT) 기업 신세계I&C와 편의점 브랜드 이마트24가 손잡고 만든 ‘한국형 아마존 고’ 매장이 문을 연다. 기존 무인매장과 달리 귀찮고 복잡한 ‘셀프 결제’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신세계I&C는 경기 김포시 장기동에 개관할 예정인 신규 데이터센터 건물에 다양한 IT 기술을 적용한 미래형 유통 매장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신세계I&C는 매장 내 기술 운영을, 이마트24는 상품 공급 및 매장 운영을 담당하기로 했다. 약 85.9㎡ 면적인 이 매장은 임직원 대상 테스트 운영 기간을 거쳐 오는 30일부터 일반 고객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이 매장의 가장 큰 특징은 굳이 바코드를 스캔하지 않아도 알아서 결제가 이뤄진다는 점이다. 고객은 SSG페이나 이마트24 애플리케이션에 있는 QR코드를 출입구에 찍은 뒤 쇼핑을 마치고 그대로 매장을 나가면 된다. 구매한 상품과 결제 금액은 자동으로 계산돼 SSG페이에서 빠져나간다. 이는 지난해 1월 미국에서 정식으로 영업을 시작해 빠르게 매장 수를 늘리고 있는 아마존의 인공지능(AI) 무인 유통 매장 ‘아마존 고’와 같은 방식이다.

신세계I&C와 이마트24가 손잡고 오는 30일 경기 김포시에 문을 여는 '자동결제' 편의점 모습. 자유롭게 물건을 구매한 뒤 출입구를 나가기만 하면 자동으로 물건 가격이 SSG페이로 결제된다. 신세계I&C 제공

이 매장에는 신세계I&C의 자동 결제 기술 ‘저스트 워크 아웃’이 적용됐다. 특정 QR코드를 찍은 고객의 동선을 30여대의 AI 카메라와 센서가 추적하고, 컴퓨터 비전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어떤 물품을 집어 들었는지 파악한다. 고객의 쇼핑이 끝나면 구매한 제품 정보와 결제 금액을 클라우드 기반 포스(POS) 시스템에 올려 간편결제 SSG페이로 결제하고, 이 내역을 전송해준다. 이 모든 과정은 고객이 매장을 나가는 순간부터 최소 5초에서 최대 5분 안에 완료된다. 신세계I&C 관계자는 “아마존 고와 비교해 카메라 숫자는 적지만, 결제 과정은 훨씬 빠르게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 매장에는 피규어 장난감과 담배 등을 판매하는 ‘스마트 자판기’도 준비돼 있다. 다만 담배 자판기 앞에서는 직원이 직접 고객 신분증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고, 주류 판매는 하지 않는다. 매장 안에는 이용 안내를 돕거나 재고 관리를 하는 직원들이 상주할 예정이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