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3개월 만에 다시 만나 삼성과 사우디의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8일 재계와 사우디 국영 SPA통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 리야드에서 무함마드 왕세자 겸 부총리를 만나 기술, 산업,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삼성의 대 사우디 투자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두 사람은 특히 사우디에 건설될 예정인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등 사우디와 삼성그룹 간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부친인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을 대신해 사실상 사우디를 통치하고 있는 실력자다. 그는 지난 2016년 국가 전체의 산업구조를 변환하는 ‘비전 2030’ 계획을 발표한 후 사우디 내 대규모 건설 사업과 인프라 구축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삼성도 리야드 도심 지하철을 건설하는 등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삼성 등 국내 대기업의 사우디 투자를 적극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6월 말 한국을 방문했을 때 삼성그룹 영빈관인 승지원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글로벌 경제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사우디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 삼성물산의 사우디 지하철 건설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는 직원들에게 중동이 ‘기회의 땅’임을 강조하며 “여러분이 흘리는 땀방울이 내일의 새로운 결실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 계열사의 해외 건설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29일 ‘국정농단’ 사건 관련 상고심에서 대법원의 파기환송 판결을 받은 이후 첫 해외 방문이기도 하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해외 건설 현장 방문은 재판 결과에 일희일비 하지 않고 경영 현안에 집중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며 “특히 비(非)전자 계열사인 삼성물산의 해외 건설 현장을 찾아 ‘삼성 총수’로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