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인데, 돼지 약 12만두에 잔반사료 급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인데, 돼지 약 12만두에 잔반사료 급여

입력
2019.09.18 13:53
0 0

전국 257개 양돈농가…감염ㆍ전파 위험 요인

손금주 의원 “배합사료로 교체해야”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배우한 기자

경기 파주ㆍ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방역 비상이 걸린 가운데 잔반사료를 급여하는 양돈농가가 전국 257개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농가에서 잔반사료를 먹는 돼지 규모는 약 12만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돼 감염 위험을 높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무소속)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5월말 기준 전국 257개 양돈농가에서 총 11만6,497두의 돼지에 잔반사료를 급여하고 있다. 지역별로 경기 용인이 15개 농가로 가장 많았고, 경기 포천과 경남 김해에서 각 14개 농가, 경북 경주 12개 농가, 경기 화성 11개 농가 등의 순이었다.

잔반급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2017년 유럽식품안전청이 발표한 국가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원인에 따르면 잔반급여는 감염된 돼지나 돼지고기의 이동(38%)에 이어 두 번째(34%)로 높았다. 지난 4월 중국 정부가 자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파요인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잔반급여가 44%로 가장 높았다. 감염 및 전파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안전한 배합사료로 교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손 의원은 “감염된 돼지고기나 돼지고기 가공품 등이 포함된 잔반사료의 섭취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감염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다”며 “더 이상의 확산을 막고,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전국 잔반사료 급여 농가들의 사료를 배합사료로 교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