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경찰서 황인택 형사과장이 지적장애 여성 살해 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18일 지적 장애를 앓는 여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살인ㆍ시신유기 등)로 A(28)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을 도운 1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달 18일 익산의 한 원룸에서 B(20)씨를 주먹과 발로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134㎞ 떨어진 경남 거창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6월부터 원룸에서 동거하며 B씨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상습적으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B씨와 함께 원룸에 감금됐던 C(31)씨의 부모가 “딸이 누군가에게 납치를 당한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C씨의 행방을 쫓는 과정에서 B씨가 살해된 사실을 확인하고 범행 한 달 만에 A씨 등을 긴급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B씨가 살해당한 원룸에 감금돼 있던 C씨를 발견했다. C씨의 몸에서는 별다른 상처나 구타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 등은 B씨를 살해한 사실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경위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으로 살해 동기나 방법 등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군산=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