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살처분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연천군 백학면 돼지농장에서 폐사한 의심 돼지를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18일 밝혔다. 돼지 4,732마리를 사육 중인 해당 농장은 전날 오후 “어미돼지 한 마리가 폐사했다”며 경기도 축산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발생농장 반경 3㎞ 내에는 3개 농가가 돼지 5,500마리를, 반경 3~10㎞에는 60개 농가가 8만7,000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전날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연이틀 두 건이 발생하게 됐다. 다만 농식품부는 현재까지 파주시 농장과 연천군 농장 사이의 역학관계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정부는 긴급 살처분 등 방역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날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생이 확인되자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리고, 발생농장과 그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3,950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들어간 바 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