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이 18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헹크와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잘츠부르크=AP 연합뉴스

'황소' 황희찬(23ㆍ잘츠부르크)이 1골2도움의 맹활약으로 ‘이보다 더 좋을 없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을 치렀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유로파리그와 UCL 예선은 경험해봤지만 본선 무대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엘링 홀란드와 투톱으로 나선 황희찬은 전반 34분 자신의 첫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특유의 강한 몸싸움으로 상대 수비수를 벗겨 낸 뒤 홀란드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한 데 이어 전반 36분에는 UCL 본선 첫 골을 기록했다. 후방에서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수 사이를 뚫고 쇄도한 뒤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공을 상대 골 망에 꽂아 넣었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상대 수비수를 맞고 흐른 볼을 홀란드에게 건네 2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축구전문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황희찬에게 양 팀을 통틀어 최고점인 평점 10점을 줬다. 해트트릭을 달성한 홀란드(평점 9.5)보다 높았다. 황희찬은 벤투호의 9월 A매치 원정 2연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조지아와 평가전에서는 3-5-2 전술의 오른쪽 윙백으로 나서 맞지 않은 옷을 입은 듯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는 결장했다.

하지만 황희찬은 소속팀에 복귀한 뒤 ‘맞는 옷’인 투톱으로 나서 180도 달라진 모습이었다. 1골 2도움을 추가한 황희찬은 이번 시즌 5골 9도움(정규리그 4골 6도움ㆍ컵대회 1도움ㆍUCL 1골 2도움)을 쌓았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