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받고 나오고 있는 가수 비아이(가운데). 수원=연합뉴스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ㆍ23)가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7일 대마초 구매,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10시간 넘게 조사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추궁했다.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 비아이의 신분을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바꾸고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밤 11시 20분쯤 비아이를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다. 비아이는 경찰서를 나가면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만 말했다.

경찰은 또 YG 양현석 전 대표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는 비아이 의혹이 불거졌던 2016년 A씨를 불러다 회유ㆍ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양 전 대표는 협박,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

앞서 A씨는 2016년 마약수사 당시 처음엔 비아이의 연루사실을 밝혔으나 곧 부인했다. A씨는 “당시 진술 번복 뒤에는 양 전 대표의 회유, 협박이 있었다”고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