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 회장이 17일 충남 보령군에 위치한 보령LNG터미널을 방문해 LNG 저장탱크 5호기 현장을 둘러보고 진척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GS제공

“그 어느 때보다도 불확실성이 커진 시기이지만 GS가 추진하는 LNG 사업과 시너지를 내고 국내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허창수 GS 회장이 17일 국내 최대 민간운영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인 충남 보령군 영보산업단지 내 LNG터미널을 방문해 저장탱크 1~4호기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LNG의 안정적 공급을 당부했다. 허 회장의 이날 터미널 방문에는 정택근 GS 부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이 함께 했다.

보령LNG터미널은 GS에너지가 2006년부터 부지매입과 건설계획 정부 승인 등을 주도한 사업으로 2013년 SK E&S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2017년부터 20만㎘ 규모의 LNG 저장탱크 3기와 연간 300만톤의 LNG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 올해 7월 저장탱크 4호기가 추가로 완공됐으며 현재 2021년 완공을 목표로 5, 6호기를 추가 건설 중이다.

허 회장은 현장에서 “보령LNG터미널의 성공적인 운영으로 국내 에너지 산업에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LNG 공급 기반을 마련했다”며 “선제적 투자를 지속해 국내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GS는 GS EPS의 LNG 복합 발전소와 GS E&R 등의 발전 용량을 더해 총 5.3GW의 발전 용량을 보유한 국내 최대 민간발전사업자다. GS에너지와 GS EPS, GS파워 등 LNG를 연료로 활용하는 발전 자회사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자체 트레이딩 법인을 통한 LNG 도입부터 저장기지 운영, 전력판매까지 ‘LNG 밸류 체인(가치 사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허 회장은 지난 5월에도 화공기기, 발전설비 등을 생산하는 플랜트 건설 기자재 제조회사인 GS엔텍의 울산 사업장을 방문해 발전 설비업계 동향을 점검하는 등 현장 경영을 펼쳤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