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인치의 갤럭시노트10플러스(왼쪽)와 6.3인치의 갤럭시노트10.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어섰다. 기존 노트 시리즈는 대화면이 특징이라 주로 남성 소비자들이 타깃층이었지만, 이번에 삼성전자가 화면을 둘러싼 테두리(베젤)를 최소화해 작고 가벼운 제품을 내놓은 결과 여성 구매자가 대폭 늘어났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 23일 출시한 갤럭시노트10 국내 판매량이 이달 16일 기준 100만대를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출시 25일 만의 성과로 역대 갤럭시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 중 최단 기간 100만대 돌파다. 기존 최단 기록은 갤럭시S8(37일)이었고, 갤럭시S2(40일), 갤럭시S10(47일), 갤럭시노트8(49일), 갤럭시노트9(53일) 순이었다. 노트9과 비교하면 이번 노트10의 판매 속도가 2배 빠른 수준이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중 처음으로 2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6.3인치 크기의 화면에 전작인 노트8(195g), 노트9(201g)보다 훨씬 가벼운 168g의 일반형과, 역대 노트 중 가장 큰 6.8인치의 갤럭시노트10플러스(196g)로 나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과 노트10플러스 판매 비중은 각각 37%, 63%다. 특히 6.3인치 일반형 출시로 여성 고객 비중이 전작 대비 약 10% 증가한 40%를 차지했다. 20대 고객 비중은 전작 대비 약 5% 증가한 20%로 조사됐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