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지상파 3사의 통합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18일 출범하는 가운데, CJ ENM과 JTBC가 손을 맞잡았다. 웨이브에 CJ와 JTBC 계열 콘텐츠의 포함 여부가 주요 관심사 중 하나였는데, 이 둘이 별도의 통합 OTT를 새로 만들기로 한 것이다. 넷플릭스에 대항하는 토종 OTT가 본격적인 규모화 경쟁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CJ ENM과 JTBC는 OTT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두 회사는 내년 초까지 양 사가 IP를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통합해 서비스하는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구조는 CJ ENM의 OTT ‘티빙’ 안으로 JTBC 콘텐츠가 들어오는 형식이다. 합작법인은 CJ ENM이 1대 주주, JTBC가 2대 주주로 참여한다.

넷플릭스, 애플, 디즈니 등 해외 기업들도 뛰어드는 콘텐츠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획과 제작 역량을 높이고 양질의 콘텐츠가 효과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는 최적의 플랫폼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에서 두 회사가 손을 맞잡은 것으로 보인다.

CJ ENM 관계자는 “JTBC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웰메이드 콘텐츠를 지속 제작하고 통합 OTT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및 타깃에 맞는 다양한 외부 콘텐츠 공급 확대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JTBC 관계자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끊임없이 생산하고 유통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CJ ENM과 사업협력을 통해 시청자의 콘텐츠 선택 폭을 넓히고 국내 미디어 전반의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