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하굿둑 전경과 하천 흐름 방향. 환경부 제공

지난 6월 32년 만에 열렸던 낙동강 하굿둑이 17일 1시간 동안 다시 열린다. 이번 실험은 낙동강 하구의 기수(바닷물과 민물이 섞인 물) 생태계 복원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환경부는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부산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17일 오전 9시5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낙동강 하굿둑을 다시 열어 생태계 복원을 위한 실증실험을 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6월 6일에 실시한 1차 실험에선 하굿둑 좌안 주수문 1기(8번 수문)를 38분간 개방해 바닷물과 민물이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한 뒤 소금성분의 침투거리와 주변 영향을 확인했다. 환경부는 “1차 실험에서는 표층(0~1m)의 염분 변화는 거의 없었으며 중층(5~7m)은 하굿둑 상류 3㎞ 지점까지 염분이 침투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실제로는 상류 약 5㎞ 지점까지 침투했고, 최저층(7.2~11m)은 약 7㎞까지 침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초 예상보다 해수유입량(50톤->64톤)과 침투 거리가 늘어난 것은 강수와 강풍 등 예상치 못한 기상 영향, 낙동강 하굿둑에서 상류로 갈수록 하천 수심이 깊어지는 지형적 특성 때문이라는 것이 환경부 설명이다.

그러나 환경부는 “단기간 바닷물 유입으로 인한 지하수 염분변화, 담수방류로 인한 하굿둑 외측(바다) 염분 및 부유물질 농도변화, 역방향 바닷물 유입으로 인한 하굿둑 수문 등 구조물 안전의 영향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번 2차 실험에서 환경부는 1차 실험 결과를 모의계산에 반영해 세부 추진계획을 세웠다. 17일 오전 9시 50분부터 하굿둑 좌안 주수문 1기(8번 수문)을 열어 20분 뒤 완전 개방 상태에 도달하면 다시 약 20분간 이 상태를 유지하고서 오전 10시 30분 수문을 닫기 시작해 오전 10시 50분 완전 폐쇄 상태로 돌려놓을 계획이다.

환경부는 1시간 수문을 개방하면 바닷물 약 120만톤(1차 실험 때 64만톤)이 유입될 것으로 예측했다. 침투 거리는 하굿둑 상류 10㎞ 이내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민물보다 밀도가 큰 바닷물은 주로 하천의 저층으로 가라앉아 침투하며, 침투한 바닷물은 약 8∼9㎞ 지점에서 약 1.0psu(바닷물 1㎏당 염분 총량을 g으로 나타낸 단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닷물 유입 종료 1시간 이후부터는 민물이 원래대로 흐르기 시작하면서 3∼5일 이내에 바닷물 유입 전 염분 농도 상태로 돌아가게 된다.

환경부 등 5개 기관 연구진은 바닷물 유입 이후 하굿둑 내측(하천)과 외측(바다) 주요 지점에서 고정 및 이동 선박, 고정식 염분측정 장치, 저고도 원격탐사 등을 활용해 염분 변화를 측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업ㆍ공업용 관정, 연구관측용 지하수 관정 등 52개 관정의 관측 자료를 활용해 바닷물 유입으로 인한 하굿둑 주변 지역 지하수 수위와 염분 변화를 측정한다. 이 밖에도 바닷물 유입으로 인한 수질 및 수생태계 변화, 민물 방류에 따른 부유물질 등 해양환경 변화, 하굿둑 수문 안전성 등도 다양한 조사를 통해 영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실험으로 염분이 유입되는 범위는 하굿둑 상류 10㎞ 이내여서 농업ㆍ공업용수 공급원인 상류 15㎞의 대저수문과 상류 28㎞의 물금ㆍ매리ㆍ원동 취수원에는 해수 유입으로 인한 염분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낙동강 하굿둑 개방을 반대해온 부산 강서지역 농민들은 2차 실증실험에 또다시 반발했다. 지역 농민들은 2차 실험이 열리는 17일 오전 낙동강 하굿둑 인근인 부산 사하구 한국수자원공사 부산권 관리단 앞에서 집회를 열어 하굿둑 개방 반대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에 앞서 낙동강 하굿둑 수문 개방 반대 강서구 농업인 협의회는 성명을 발표하고 “농업피해 대책 없는 낙동강 하굿둑 수문 개방을 반대한다”며 “농업인 참여 없는 하굿둑 수문 개방 논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