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16일 오후 남대문 대한상의회관에서 면담을 마치고 호프 미팅을 갖고 있다. 류효진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호프 미팅’을 갖고 노사 상생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의 호프 미팅은 2017년 10월 이후 2년 만이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 20층 회의실에서 만나 10여분간 면담한 뒤 인근 인근 호프집에서 ‘맥주 미팅’을 가졌다. 박 회장은 “명절 직후 첫 날부터 반가운 만남을 시작하게 돼서 참 좋다”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호프 미팅은 맥주를 뜻하는 ‘호프(hof)’ 대신 희망을 뜻하는 ‘호프(hope)’가 되길 바란다”면서 “노동자를 대표해서 노동 존중을 요청드리고, 회장님은 사용자를 대표해서 노사 상생을 같이 실천할 수 있는 희망의 날이 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박용만(오른쪽) 대한상의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남대문 대한상의회관에서 면담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이번 만남은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2기 출범을 앞두고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경사노위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거론하며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를) 100% 원해서 합의를 한 것은 아니지만, 어렵게 이뤄낸 것이고 몇 가지 의미가 있는 합의라고 본다”면서 “이달 열리는 정기국회에서 많은 논의를 통해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은 여전히 열악한 노동환경과 과도한 근무시간에 대한 해결책 모색을 제안했다. 그는 “일각에서 나오는 유연근로 확대 부분과 관련해서는 우리가 어렵게 노동시간 단축을 이뤄냈는데 지금도 현장에서 과로사로 돌아가시는 분이 많다”면서 “노동시간 단축 때문에 어려운 사업장이 있다면 노사가 같이 실태조사를 하고 정부에서 지원책을 낼 수 있도록 힘을 합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