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의 수잔 페테르센이 16일 영국 스코틀랜드 오치터라더 인근 글렌이글스 호텔 골프장서 끝난 솔하임컵 싱글 매치플레이 경기에서 18번홀 버디를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오치터라더=AP연합뉴스

노르웨이 여자 골프 간판인 수잔 페테르센(38)에게 유럽과 미국의 여자골프 대항전 솔하임컵은 악몽의 무대였다. 그는 4년 전인 2015년 포볼 경기 ‘컨시드 논란’으로 집중포화를 받았다. 당시 재미교포 선수인 앨리슨 리(24)가 버디 퍼트를 홀 50㎝ 거리까지 붙인 뒤 컨시드를 받았다고 생각해 공을 집어 들었는데, 페테르센이 “컨시드를 준 적이 없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결국 벌타를 받은 앨리슨 리는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그러자 여론의 질타가 쏟아졌고, 페테르센은 결국 사과해야 했다.

페테르센은 그러나 올해 대회에서 솔하임컵을 ‘영광의 무대’로 만들고 화려하게 은퇴했다. 페테르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오치터라더 인근 글렌이글스 호텔 골프장 PGA 센터너리 코스(파72ㆍ6,434야드)에서 끝난 솔하임컵에서 승부를 결정짓는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유럽에 6년 만의 우승을 안겼다.

이날 열린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페테르센은 마리나 알렉스(29ㆍ미국)와 18번 홀(파5)까지 가는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했다. 이전까지 유럽은 미국과 13.5-13.5로 동점을 이루고 있었지만, 페테르센의 승리로 14.5-13.5로 앞서면서 2013년 이후 세 번째 대회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로 16회를 맞은 솔하임컵에서 유럽이 우승한 것은 6번째다.

이번 대회에서 페테르센의 활약은 ‘영웅’에 빗대도 부족함 없었다. 페테르센은 마지막 날 뿐 아니라 대회 첫째 날 포볼 경기에서도 아너 판 담(24ㆍ네덜란드)과 짝을 이뤄 미국의 대니엘 강(26ㆍ미국)-리젯 살라스(30ㆍ미국)를 4홀 차로 제압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완벽한 마무리”라며 “나의 프로선수 생활을 이보다 더 좋게 끝낼 순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악몽을 떨치고 우승까지 직접 일군 그는 이 대회를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페테르센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 2승을 포함해 통산 15승을 거뒀고,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도 7개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9월 아들을 출산한 뒤 올해 2개 대회에만 출전해 모두 컷 탈락했지만, 이번 대회에선 유럽 단장 카트리나 매슈로부터 와일드카드로 선택 받아 화려한 은퇴 무대를 완성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