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인공기에 김일성 부자 사진…홍대 주점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인공기에 김일성 부자 사진…홍대 주점 논란

입력
2019.09.16 13:19
0 0
홍대 부근의 한 건물에 북한 김일성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를 테마로 '북한식 주점' 공사가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주점 건물에서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콘셉트로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이 주점은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해당 주점은 15일 인공기과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은 천막으로 가려놓았다. 뉴스1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콘셉트로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이 주점은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뉴스1
홍대 부근의 한 건물에 북한 김일성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를 테마로 '북한식 주점' 공사가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주점 건물에서 관계자들이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마포구에 개업을 준비 중인 한 식당 건물 외벽에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을 주제로 내장 및 외장 공사가 진행 중인 이 식당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을 비롯해 인공기, 북한풍의 그림 등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홍대 부근의 한 건물에 김일성 부자의 사진을 설치하는 등 '북한식 주점' 공사가 진행돼 논란이 된 가운데 16일 오전 찾은 주점 외벽에 걸려 있던 김 부자 초상이 철거된 채 빈 공간으로 남아 있다. 뉴시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