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부근의 한 건물에 북한 김일성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를 테마로 '북한식 주점' 공사가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주점 건물에서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콘셉트로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이 주점은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해당 주점은 15일 인공기과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은 천막으로 가려놓았다. 뉴스1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콘셉트로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이 주점은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뉴스1
홍대 부근의 한 건물에 북한 김일성 부자의 사진과 인공기를 테마로 '북한식 주점' 공사가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주점 건물에서 관계자들이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마포구에 개업을 준비 중인 한 식당 건물 외벽에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을 주제로 내장 및 외장 공사가 진행 중인 이 식당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초상을 비롯해 인공기, 북한풍의 그림 등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홍대 부근의 한 건물에 김일성 부자의 사진을 설치하는 등 '북한식 주점' 공사가 진행돼 논란이 된 가운데 16일 오전 찾은 주점 외벽에 걸려 있던 김 부자 초상이 철거된 채 빈 공간으로 남아 있다. 뉴시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