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직서 빨리 물러나 총선행 향할 것” 관측도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 “솔직히 말하면 좀 불안한 미래가 닥쳐오고 있다”고 16일 내다봤다.

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조 장관 본인과 관계가 없는 것 같다”면서도 “어떻게 됐든 조 장관의 가족들을 옥죄어 가고 있어 불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지금 현재 가족이 관계돼 있고 이런 것들이 만약 불행한 결과가 나오면 조 장관이 관계돼 있을 수 있다”면서 “만약 가족이 문제가 된다고 하면 도덕성 문제가 크게 대두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이 리스크를 안고 가고 있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의 검찰 피의사실공표 제도 개혁 정책과 관련, “이미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을 할 때나 서울대 로스쿨 교수를 할 때나 검찰개혁, 인권 문제에 대해 가장 강하게 주장하신 분이고 임명 당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장관은 개혁을, 장관은 일을 하고 검찰은 수사를 공정하게 하라고 했기 때문에 저는 그 길로 가는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조 장관의 대선후보 가능성과 관련 “정치인은 인지도가 굉장히 중요한데 조국 장관은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3위까지 올라갔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표결을 해서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이) 통과가 돼 개혁이 성공을 하거나, 통과가 안 돼 개혁이 실패를 하더라도 조 장관은 빨리 장관에서 물러나 총선으로 간다고 본다”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야당에게 구실을 주는 것보다 개혁만 되면 부산 국회의원으로 출마시키고 대통령 후보로도 생각하고 있다”고 관측했다.

손효숙기자 shs@h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