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인도 남동부 강에서 침몰한 관광보트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운항하고 있는 모습. 파피콘달루 관광업체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인도 남동부에서 유람선이 침몰해 12명이 숨지고 35명이 실종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안드라프라데시주 메카토티 수차리타 인도 내무장관은 이날 고다바리 지구의 카출루루에서 승객 50명과 승무원 11명 등 총 61명을 태운 채 운항하던 관광선이 고다바리 강에서 침몰했다고 밝혔다. 구명조끼를 입은 14명은 근처에 있던 어부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12명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당국은 실종 상태인 나머지 35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탑승자는 모두 인도인으로 파악됐다.

사고 선박은 유명 관광지인 파피콘달루로 향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발생한 홍수로 운항이 금지됐으나 이를 어기고 영업을 하던 중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수차리타 장관은 “이 배가 어떻게 관광객들을 태우고 영업했는지 분명하지 않다”며 “다만 용의자들에 대해서는 강경한 조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