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누리꾼들 “제대로 된 개혁안 내놓든가” 냉담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법 집행을 촉구하는 글을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15일 “조국(법무부 장관)을 어떻게 할 것이냐? 여기에 검찰 개혁의 명운이 달려 있다”면서 조 장관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법 집행을 검찰에 촉구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리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만들어봤자 대통령이 공수처장, 수사처 검사를 마음대로 임명하면 그건 검찰 개혁이 아니라 권력의 사냥개일 뿐”이라며 “살아 있는 권력의 불법과 비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처단하는 것이 진정한 검찰 개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사들은 역사의 거울에 스스로를 비춰보고 부디 부끄럽지 않을 선택을 하라”며 “정의를 위해 검찰은 용감해야 한다. 권력에서 독립을 지키는 용기를 가지라”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이 글에 호응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불편한 속내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조국 장관 의혹은 검찰이 역대 최강으로 수사하고 있으니 사법부에 맡겨 두고, 여야 할 것 없이 의혹 있는 분들에 대한 강력한 수사를 촉구하길 부탁한다. 그것이 바른 보수”(신****), “조국이 죄가 없다는 판단을 국민의 반 가까이 하고 있는데, 왜 당신은 한쪽 귀로만 듣는가”(김****), “그럼 검찰 개혁은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공수처 대안, 아니면 제대로 된 개혁안을 내놓든가”(Ch****)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