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한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올해 국내 대기업 34% 가량이 지난해보다 신규 채용 규모를 줄인다. 반면 신규 채용을 늘리는 대기업은 17.5%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중 절반 이상은 수시채용으로 신규 인력을 뽑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국내 대기업 중 33.6%가 올해 신규 채용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조사보다 9% 포인트 가량 증가한 수치다. 응답 기업 중 48.9%는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채용하지만, 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17.5%에 불과했다.

신규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이유로 꼽았다.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은 ‘작년과 비슷’(55.0%), ‘작년보다 감소’(31.3%), ‘작년보다 증가’(13.7%)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작년보다 감소’ 응답은 7.5% 포인트 가량 높아아졌다. 반면 ‘작년보다 증가’ 응답은 지난해보다 5.1% 포인트 낮게 나타나 올해 대졸신입 채용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한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하는 경우, 공개채용 이외 수시채용으로도 뽑는 기업이 55.0%(72개사)로 나타났다. 수시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의 경우 공개채용 비중이 평균 35.6%, 수시채용 비중은 평균 63.3%로 응답해 수시채용이 공개채용에 비해 27.7% 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시 활용하는 모든 채용형태(중복응답)에 대해 기업들은 수시채용(75.6%), 공개채용(73.3%), 추천채용(48.9%), 정규직 전환형 인턴채용(44.3%), 채용박람회(32.1%) 순으로 채용방식을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신규채용을 줄이는 기업이 작년보다 많아졌다”면서 “최근 현대차, SK 등 주요 기업들이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등 수시채용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은 이러한 채용트렌드를 파악하여 꼭 입사하고 싶은 기업의 다양한 채용전형에 대해 미리 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