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ㆍ메콩 정상회의를 두달 여 앞둔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11월에 열리는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ㆍ메콩 정상회의를 앞두고 두 정상회의에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려는 뜻에서 이날 방문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한국과 아세안 동반성장의 이정표가 될 두 회의를 국민과 함께 힘차게 준비해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4시쯤 아세안문화원에 도착해 한ㆍ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 특별전인 ‘아세안의 삶과 물’ 전시관과 아세안 문화유산 VR체험장, 10개국 전통전시관 등을 둘러봤다. 2017년 문을 연 아세안문화원은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간 문화교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같은 해 11월 문 대통령은 필리핀에서 열린 제19차 한ㆍ아세안 정상회담에 참석해 “아세안문화원은 양측 국민 간 쌍방향적 문화·인적 교류 증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의 1~6일 태국ㆍ미얀마ㆍ라오스 순방을 앞두고 지난달 세 나라 유학생들을 아세안문화원에 초청해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연휴 기간 부산을 찾아 가족들과 함께 명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