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를 인천공항에서 체포해 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혀온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14일 전격 체포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일제히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우리가 믿고 살아온 상식과 정의의 실현을 바라는 국민을 대신해 검찰이 조국일가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청문회를 앞두고 해외로 돌연 출국해 잠적했던 조씨는 이후 공개된 녹취록에서 투자사 대표와 말맞추기를 시도하며 사모펀드 관련 사실이 밝혀지면 ‘조 후보자가 낙마해야 하는 상황’, ‘다 죽는다’ 고 했던 인물”이라며 “조국 5촌 조카가 ‘청문회도 끝났겠다’, ‘조국이 법무부장관도 됐겠다’, ‘말맞추기도 얼추 됐겠다’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라고 관측하는 시선도 많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이미 법무부 장관 취임사에서 조국은 검찰에 대한 인사권을 운운하며 검찰에 영향력 행사의 저급한 의지를 내비쳤다”며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의 빈틈없는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조국 장관은 '몰랐다'는 잡아떼기로 장관까지 가는 데 성공했다”며 “심지어 조 장관의 청문회 발언조차 5촌 조카에 의해 사전에 철저히 준비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은 조 장관의 연결 고리를 밝히는 데서 수사력을 발휘해야 한다”며 “혹시라도 봐주기를 통해 검찰 역시 꼬리자르기에 협조한다면 이는 큰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