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39.5%, 한국당 30.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에게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미터가 tbsㆍYTN 의뢰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0.9% 포인트 오른 47.2%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0.1% 포인트 오른 50%로 집계됐다.

일간 지지율을 보면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지난 10일 국정수행 지지율은 48%선으로 상승했다. 문 대통령의 결단에 따른 지지층 결집 효과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긍정평가는 지역별로 광주ㆍ전라(64.2%→71.2%), 대전ㆍ세종ㆍ충청(46.0%→49.5%), 서울(45.7%→49.0%)에서 올랐다. 반면 부산ㆍ울산ㆍ경남(41.9%→38.9%, 부정평가 58.3%)은 하락세였다. 연령별로는 40대(52.8%→60.0%), 30대(56.2%→60.3%), 20대(44.7%→48.7%)에서 긍정평가가 올랐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도 동반 상승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0.9% 포인트 오른 39.5%를 기록했다. 한국당도 0.9% 포인트 상승한 30.1%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성인남녀 1,503명을 대상으로 진행,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