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취임사, 인적 쇄신 메시지”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5촌 조카의 녹취록 발언과 관련, “조 장관의 운명이 공교롭게도 검찰 손에 달려 있고, 이건 그리 좋은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개된 녹취록으로) 검찰이 돈의 의도 등을 명확하게 밝혀낼 수 있을 것인지 미지수라서 결정적 한 방은 아니다”라면서도 “어쨌든 정부 시책에 따라 매출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업체들이 투자를 많이 했기 때문에 검찰이 얼마나 포괄적으로 따지느냐에 대해 많은 게 검찰 손에 달려 있다”고 내다봤다.

이 최고위원은 또 지난 9일 조 장관의 취임 일성과 관련해 “조 장관이 지금껏 말해온 검찰 개혁은 시스템 개혁에 가까운 것들이었는데 어느 순간 메시지에 인적 쇄신이라는 것이 들어가기 시작했다”면서 “(취임사에서) 인사권만으로 할 수 있는 개혁이 있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인데 생각보다 메시지가 강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람의 문제로 지목을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는 반발에 직면하고 이게 오히려 강한 반발을 가져올 것으로 본다”며 “무엇보다도 조 장관 주변 사람들에 대한 수사를 검찰이 빨리 마치려고 속도를 높일 것이고, 더 서두를 수밖에 없는 상황을 낳을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