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항의 차원에서 삭발을 단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기자회견 자리에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하였다’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걸렸다.

이 의원은 회견에서 “조국을 통해 86운동권 세력의 민낯이 드러났다. 그들은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이라며 조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또 청와대 인사·민정라인 교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철저한 수사 보장 등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사회, 정당들이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며 “제가 그 밀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 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국회 본관 미용실 직원으로 알려진 남성이 이 의원의 머리카락을 미용기구로 밀자 이 의원은 입을 다물고 눈물을 흘렸다. 삭발식 내내 울먹거린 이 의원의 모습은 유튜브 채널 ‘이언주 TV’를 통해 생중계 됐다.

이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으로 정계에 입문해 국민의당, 바른미래당을 거쳤고, 현재는 무소속 재선 의원이다. 꾸준히 우클릭을 하는 동안 정부, 여당을 향한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내면서 최근 ‘보수 여전사’로 떠올랐다. 현재 구독자수 27만명인 ‘이언주TV’를 운영 중이다.

이언주(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