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의 영웅 데이비드 오티스가 10일 미국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뉴욕 양키스전에 앞서 시구를 하고 있다. 보스턴=EPA 연합뉴스

총격 사고를 당했던 ‘빅 파피’ 데이비드 오티스(44)가 건강한 모습으로 야구장을 찾아 시구를 했다.

오티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뉴욕 양키스전에 앞서 시구자로 나섰다. 오티스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건 총격 피습 이후 처음이다. 경기 전 그는 친정 팀 보스턴 더그아웃에서 양 팀 선수들과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마운드로 올라갔다.

오티스가 입은 보스턴 유니폼엔 구단 영구 결번이자 자신의 현역 시절 등 번호인 34번이 새겨져 있었다. 마운드에 선 오티스는 왼손으로 가볍게 공을 던진 뒤 활짝 웃었다. MLB닷컴은 “오티스가 총격 사고 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섰다”고 전했다.

시구 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는 오티스. 보스턴=USA 투데이 연합뉴스

보스턴의 전설인 오티스는 지난 6월 고국인 도미니카공화국 산토도밍고의 한 술집에서 괴한의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보스턴 구단은 사고 이튿날 구단 비행기를 띄워 오티스를 미국으로 데려왔고, 이후 오티스는 세 차례 수술을 받은 뒤 7월 말 퇴원했다.

오티스는 메이저리그 통산 2,408경기에 출전, 타율 0.286, 541홈런 1,768타점을 기록했고 보스턴에서만 1,953경기 타율 0.290, 483홈런 1,530타점을 올렸다. 통산 9차례 올스타에 선정됐고, 월드시리즈 우승도 3차례 경험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