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은이 뜻깊은 첫 팬미팅을 성료했다. 에이코닉 제공

'프로듀스X101' 출신 권태은이 첫 팬미팅을 성료했다.

권태은은 지난 1일 서울 홍대에 위치한 크랙홀에서 첫 팬미팅 ‘설레는 첫 만남, 첫 팬미팅’을 개최하고 팬들을 만났다.

‘설레는 첫 만남, 첫 팬미팅’은 권태은이 그동안 자신에게 사랑을 보내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준비한 자리였다. 노래, 춤, 소통이 어우러진 팬미팅 구성은 권태은도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져 훈훈함을 배가했다.

이날 권태은은 치즈의 '마들렌 러브(Madeleine Love)'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했고,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선보인 경연곡 '너를 만나', '보여', '박수'를 믹싱한 무대도 선보였다. 마지막 곡으로는 적재의 '별 보러 가자'를 선곡했다.

외에도 다양한 코너가 펼쳐졌다. 권태은은 팬들과 함께하는 Q&A를 통해서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셀카를 촬영하기도 했다. 또한 ‘권태은의 골든벨’이라는 퀴즈 코너에서 TMI 퀴즈 정답을 맞춘 팬들에게 애장품 의상도 선물했다.

팬미팅 이후에는 깜짝 이벤트로 팬 사인회를 열어 팬들에게 한명 한명과 눈을 맞추고 선물을 전달하는 등 최선을 다해 소통했다는 전언이다.

권태은은 SNS를 통해 "생애 첫 팬미팅을 잘 끝냈다. 1회차, 2회차 두번의 공연에 와 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다음 팬미팅을 빨리 하고 싶어서 더 열심히 활동할 것 같다. 앞으로도 더 겸손하고 더 열심히 하는 권태은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태은은 모델로 돌아가 오는 10월 2020 S/S 서울패션위크, 패션 브랜드 화보 촬영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소속사 에이코닉 측은 권태은의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예능 등의 다양한 방송 활동도 병행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