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동 주택가 벚나무 이파리에 노랑 단풍이 들었다.

방배동 주택가에 심어진 벚나무 이파리 몇 개가 노랗게 변했다. 벌레 먹은 흔적이 힘들었던 지난날을 떠올리게 한다. 비가 그치고 이제 진짜 가을이 오면 너도 나도 노랑 옷으로 갈아 입을 것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