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 65년 이래 역대 최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 65년 이래 역대 최저

입력
2019.09.03 08:53
0 0

 실제로는 전년 동월 대비 0.04% 하락 

지난달 소비자물가 동향. 통계청 제공

7개월 연속 0%대에 그쳤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결국 보합(0.0%)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소비자물가가 전년 대비 성장하지 않은 것은 1965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유류세ㆍ개별소비세 등 정부의 물가 인하 정책에 지난해 8월 물가상승률이 1.4%를 기록한 기저효과의 영향도 적지 않지만, 경기 불황에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된 탓이라는 지적도 만만찮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8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104.81ㆍ2015년=100 기준)는 지난해 같은 달(104.85)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물가상승률은 소수점 둘째 자리에서 반올림해 공식 지수로 0.0%다. 앞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0.8%로 떨어진 뒤 7개월 연속 0%대를 기록했다.

농ㆍ축ㆍ수산물 물가가 크게 떨어진 영향이 컸다. 관련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7.3%나 하락했다. 주요 농산물 품목인 배추(-42.1%), 무(-64.4%), 수박(-34.3%)이 풍작으로 생산량이 늘면서 물가 하락을 주도했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지난해 8월은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상승한 반면 올해는 크게 하락하면서 기저효과가 컸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국제유가 하락과 유류세 인하로 석유류 물가도 6.6% 하락하며 전체 물가를 0.3% 끌어내렸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0.9%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는 지난 6, 7월에 이어 3개월 연속 1.0% 상승했다. 집세(-0.2%)가 하락하고 공공서비스가 보합세(0%)를 보였지만, 공동주택관리비(5.0%), 치킨값(5.1%) 등 개인서비스 물가가 1.8% 상승한 영향이다. 공공서비스 중에선 택시료(15.6%), 시외버스료(13.4%)가 상승한 반면, 휴대전화료(-3.5%), 고등학교납입금(-3.2%) 등이 하락했다.

문제는 9월과 10월에도 0%대 혹은 마이너스 상승률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지난해 농산물 가격 폭등으로 인한 기저효과가 10월까지 계속되기 때문이다. 이에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0%대에 그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에 그친 건 1999년과 2015년뿐이다.

다만 이두원 과장은 “가격 하락 품목이 농ㆍ축ㆍ수산물과 석유류에 집중됐고 기저효과가 반영됐다”며 “전반적이고 광범위한 물가 하락을 의미하는 ‘디플레이션’으로 판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